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반응형

한겨울의 산사(山寺) 풍경

고찰(古刹)과 석등(石燈)


한겨울 조용한 산사엘 갔습니다.

오래된 사찰의 석등과 요사채들의 빛바랜 단청은 쓸쓸한 정취를 풍깁니다.

경내를 걸으며 오래되어 퇴색된 탑과,석등과,돌담을 보며 찍은 사진입니다.
컬러풀한 사진보다 흑백사진이 더 진한 느낌을 준다.

 

단아한 석탑과 산사


꾸밈없이 단아한 석탑과 웅장하지도 않고 소박한 불사채를 보노라면 또다른 세상을 느끼게 한다.  


석등


많은 석등들이 줄지어 있지만 그중에 어느석등에는 꺼지지 않는 등불이 있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석등과 기와지붕


세월의 흔적


세월의 흔적이 어슬프게 버티고 있는 돌담과 헐은 기와장이 말해 줍니다.



반응형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