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물닭

(6)
물닭과 가마우지 온천천의 새까만 물새 물닭과 가마우지 겨울철 물가에 조금씩 돋아있는 파란 잎사귀를 뜯어먹는 물닭이 어찌보면 예쁘게도 보입니다. 물가에서 사냥을 하고 휴식을 취하는 새까만 가마우지도 자세히 보면 상당히 예쁜새입니다.두 종류 다 새까맣기로 치면 까마귀와 견줄만큼 새까맣습니다. 물닭(Eurasian coot, Fulica atra)은 뜸부기과에 속하는 새이랍니다. 학명은 라틴어에서 비롯된것으로 Fulica라고하는 검둥오리와 atra라는 검은색을 뜻해서 검은 색 오리인것이군요.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아프리카의 일부 지역에 서식하는군요. 오스트레일리아의 아종은 Australian coot이라고 부르네요. 아래 사진은 민물가마우지인데 학명은 Phalacrocorax carbo입니다. 바닷새의..
큰고니가 왔습니다. 올겨울 첫 탐조로 을숙도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올해 철새 1진이 도착하면서 큰고니가 한꺼번에 많이 왔습니다. 이곳에 있는분의 말에 의하면 이번주에 약 200마리 정도가 온것 같다고합니다. 일본에서는 백조라고 불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큰고니입니다.두루미나 학이나 왜가리나 백로 황새등 비슷하게 생긴 텃새나 철새들이 더러 있지만 이 큰고니만큼 물에서 헤엄칠때 우아하게 보이는것도없으며 이만큼 덩치가 큰 철새도 없습니다. 어제 일요일이 하필 간조기라서 헤엄치는 우아한 큰고니의 자태를 많이 오래 볼수는 없었지만 작은 새들 사이에서 단연 돋보이는 새라는것은 확실한데, 물이 아닌 갯벌에서 어거정 거리며 걸어다니는 큰고니는 별로 멋지게 보이지는 않네요. 역시 물에떠서 미끄러지는 큰고니가 멋진데. 일요일날 을숙도 탐조는 전..
을숙도에 철새 제1진이 도착했습니다. 을숙도에 철새들이 도착했네요. 오늘 을숙도 철새 보러 갔는데 몇일전부터 철새들이 오기 시작한다고합니다. 시베리아에서 출발한 철새들의 제 일진이 이제 막 부산에 도착한것입니다. 이제 2진 3진이 속속 도착하면 을숙도는 철새들의 천국이 될것입니다. 청둥오리 가창오리 물닭들이 석여있네요.
물닭 - coot, Fulica atra 물닭: coot, Fulica atra물닭은 가까이에서 보면 정말로 닭처럼 생겼고요. 물가의 언덕에 올라와서 돌아다니는것을 보면 물닭이라고 말 안하면 까만 닭이 돌아 다니는 줄 알 정도였답니다. 물에 헤엄치고 다닌때는 멀리서 보면 꼭 까망 비닐봉지가 동동 떠 다니는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온몸이 새까만 색갈이며 눈도 까만 색갈이네요. 뜸부기과의 습지 조류라고 합니다. 주로 호수나 강가의 갈대 근처에서 살며,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 많이 분포 한답니다. 한국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데 보통민물가, 하천, 저수지 등지에서 겨울을 난다고 하는데 부산지역에서는 4계절 내내 볼 수 있습니다.종종 오리처럼 크기가 비슷한 다른 새들과 무리를 지어서 생활하기도 한다. 수영을 그다지 잘하는 종이라고 합니다.위협을 느낄때 갈대..
군계일학(群鷄一鶴) 큰고니와 철새들 을숙도에서 철새를 보면서 담은 몇장의 사진입니다. 군계일학(群鷄一鶴)이라는 말이 생각나는 모습입니다. 큰고니 한마리가 유유히 헤엄쳐 가는 모습은 너무 월등해서 군계일학(群鷄一鶴)이라는 표현도 모자랄 정도 입니다.일본에서는 백조라고도 하는 이 하얀 큰 고니는 정말로 우아합니다. 여유 만만 자신감 만만 귀티가 철철 흐르는 우아한 모습이 이런것일 것입니다.그냥 새 한마리를 두고 너무 칭찬 하는것 같지만 청둥오리나 물닭등 다른 철새들이 모여 있는 늪지 언저리를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이 참 멋있는 것은 누구도 부정 할수 없을 것입니다. 원래 군계일학(群鷄一鶴)이라는 말은 닭의 무리 중에 학 한마리가 섞여있어서 유난히 돋보인다는 말 이지만 ,실제로 쓰임새는 많은 사람들 가운데서 출중하게 뛰어난 인물을 이를때 주로 쓰..
철새들의 낙원 주남저수지 시베리아에서 날아온 철새들의 낙원 주남저수지. 오래전에 주남저수지를 방문하고 담아논 사진입니다. 찰새들의 낙원이란 생각이 들 정도로 수많은 종류의 많은 철새들이 활발하게 먹이활동을 합니다. 내륙저수지 주남호는 낙동강하구 을숙도와 함께 남부지역 주요 철새 도래지 입니다. 아래는 물닭과 청둥오리 가마우지 큰고니가 함께 섞여 있습니다. 탐조하기 좋고 경치도 좋은 주남저수지는 겨울철새들의 낙원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