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자생화

(14)
매발톱꽃(Aquilegia, Columbine). 예쁜 봄꽃 매발톱꽃(Aquilegia, Columbine). 늦은 봄부터 산기슭 양지바른 풀밭에서 보는 자주색 예쁜 자생화입니다. 대개는 자주색 꽃이지만 간혹 붉은쪽 색갈이 짙은 것도 있습니다. 매발톱꽃은 미나리아재비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꽃인데 예쁜 꽃이지만 독성 식물입니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보는 꽃인데 꽃잎의 생김새가 발톱 모양의 특징이있어서 붙여진것으로 생각됩니다. 매발톱꽃(Aquilegia)의 이름을 모르드라도 자세히 보면 매발톱을 닮아서 지은 이름으로 연상 해 보면 금방 생각이 떠오를것입니다. 우리말은 그런 연유이지만 영어권의 Columbine이라는 이름은 라틴어로 '비둘기'를 뜻한다고 하니까 매발톱 보다는 부드러운 쪽으로 연상했나 봅니다. 이는 꽃이 오므라 들었을때의 모양이 비둘기 다섯마리..
현호색(玄胡索)-자생화 봄꽃 우리자생화 현호색(玄胡索) 아침 산책을하다가 동네 야산에서 군락지를 이루고있는 현호색을 만났습니다. 비교적 큰 산 기슭에서 봐 오다가 뜻밖에 동네 야산에서 보게되어 사진을 한참 찍었습니다. 현호색(玄胡索)은 수많은 현호색 종류를 총칭하는 학명으로서 속명으로 콜리달스라 부르는데요 이는 '종달새'란 뜻의 희랍어랍니다. 이는 꽃의 생김새 특징이 종달새의 머리깃과 닮아서 붙혀진이름이군요. 현호색속은 매우 다양해서 전세계에 300여 종이 분포하네요. 꽃색이 신비스러운 색갈로 보이는데 연보라, 보라빛+하늘색, 연분홍+보라색 등 전체적인 분위기는 연한색인데 조금씩 다른 색깔의 꽃들을 볼 수가있습니다.대충 모양으로 잎이 대나무 잎처럼 좀 길쭉한 것을 댓잎현호색이라 부르고, 잎이 잘게 갈라져 있는것을 애기현호색이라..
분홍 노루귀 예쁜 봄꽃 노루귀는 주로 하얀색갈로 멀리서도 낙옆위에 하얀점같이 보이는데 가끔 분홍 노루귀도 함께 보입니다. 진달래 색갈과 비슷한 분홍빛의 작은 노루귀는 봄꽃을 찍는사람들에게는 반가운 야생화이지요. 어제 노루귀 보고온후 오늘 보니까 조금더 피었네요. 분홍 노루귀 찍으려고 산엘 갔는데 사람들이 노루귀 주위에 너무 많이 모여있네요. 분홍 노루귀 군락지는 아니지만 드문 드문 꽃대를 올리는 여린 노루귀가 마구 밟힐것같은 생각이 들어서 금방 돌아왔네요. 분홍 노루귀가 정말 예쁘게 피었습니다. 사람들이 둘러서서 발을 떼지못할만 하게 피어 있습니다. 봄에 피는 야생화는 다 예쁘지만 분홍 노루귀가 으뜸이라고 할만 합니다.
왜제비꽃 Viola japonica 범어사를 다녀오다가 길가에 예쁘게 피어있는 야생화 한포기를 만났습니다.새봄 따스한 햇볓아래 바위틈에서 옹기종기 머리를 내 미는 모양이 정말 예쁩니다. 이름이 왜제비곷이라는 것이 조금은 섭섭하지만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우리 야생화입니다. 봄에 일찍 피어나는 작은 야생화들은 하나같이 예쁘지 않은것이 없습니다. 노루귀 직으러 같다가 내려오는길에 만난 이 왜제비꽃을 아침에 봤드라면 더 청초하고 ㅁ땟갈도 좋았을터인데.. 오후 시간에 생기가 좀 덜한듯하지만 바위아래 조금은 그늘진곳이라서 발랄하고 생동감은 있습니다. 사실 이 야생화 가족 한 포기는 어떤분이 삼각대 세워놓고 주변의 덤불을 청소하고있었는데 나는 수고하지 않고 잠간 실례해서 담아온것입니다. 제비꽃은 제비꽃과(Violaceae) 1속이며 종류는 무려 62제비..
보라빛 자생화 가을 용담 가을 산행때 자주 만나는 유난히 짙은 보라빛 예쁜꽃 용담(龍膽)꽃입니다. Gentiana scabra Bunge 산지의 풀밭에서 자라는 우리 자생화이지만 한국,일본,만주,시베리아 동부 등에서 흔히 보는 여러해살이 풀꽃입니다. 꽃은 종 모양이며 여러개가 밀생으로 자라는데 햇빛에 따라서 자주색 또는 진보라 진청색 꽃이 많지만 노란색 용담도 있다고합니다. 용담(龍膽)꽃이 예뻐서 관상용으로도 흔히 재배하며 한방에서는 건위제로 사용하는 약용식물이기도 합니다. 꽃말은 '애수'또는 '슬픈그대가 좋아요'이군요.용담열매는 꽃속에 있는데 11월부터 겨울까지 길쭉한 열매를 맺는데 익으면 두갈래로 갈라져서 씨가 노출되는데 날개를 달고 날아갑니다. #Gentiana scabra Bunge,#용담,#龍膽,#Gentian,#竜胆(..
한국특산 자생화 벌개미취 -Aster koraiensis. 벌개미취(Aster koraiensis)는 우리나라 강원도 이남에 널리 분포하는 여름꽃이며 가을까지 피는 자생화입니다. 우리나라 기후가 온난해 지면서 전국적으로 분포한다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꽃은 6월에서 10월까지 피는데 고려쑥부쟁이라고도 하는것처럼 쑥부쟁이꽃과도 흡사합니다. 벌개미취는 한국원산이며 한국에 분포하는 꽃으로서 연 보라색으로 피는데 원 줄기 끝에 1송이씩 예쁘게달립니다. 많은 꽃들이 있을때는 꽃을 한송이씩 피우기 때문에 꽃대가 그만큼 많이 있어야 됩니다.학명을 봐도 Koraiensis로서 한국 특산임종임을 알 수 있는 예쁜 한국원산의 야생 자생화입니다.영어로 불리는 이름도 코이아 데이지 Korean Daisy 입니다. 벌개미취 생물 분류식물계-속씨식물군-진정쌍떡잎식물군-국화군-국화목-국화과..
붉은 찔레꽃 Rosa multiflora 붉은 찔레꽃 Rosa multiflora,들장미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 나라 내 고향이라는 대중가요가 생각나는 붉은 찔레꽃입니다. 북한에서는 들장미라고 부르는 이 빨간 찔레꽃은 하얀 찔레보다 개화기가 조금 늦으며 6월 초중순에 핍니다. 지금은 사라져가는 품종이 되어서 쉽게 볼수가 없을정도 귀하지만 옛날에는 유행가 가사에 나올정도로 흔하게 볼 수가 있었나 봅니다. 최근 토종 찔레를 해남군 삼산면 땅끝 야생화 화원의 손광길(52)씨가 도로공사 현장에서 발견한 것을 20여m 울타리를 이룰 정도로 증식에 성공해서 꺽꽂이용으로 나눠주고 있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하여튼 여름 때약볕 담을 기어가듯 덩굴찔레가 핀것을 찍었네요. 생물 분류:식물계-속씨식물군-진정쌍떡잎식물군-장미군-장미목-장미과-장미아과-장미속-찔레꽃(R...
용머리(Dracocephalum argunense) 용머리(Dracocephalum argunense). 용머리는 봄꽃이라해야 할지 여름꽃이라 해야 할진 모르지만 봄부터 여름까지 내내 피는 꽃입니다.비슷하게 생긴 용담과는 다른 꽃입니다.용머리는 꽃을 자세히 보면 용머리처럼 생긴것도 같습니다.이름 붙일때는 그리 보고 지었을것입니다.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인데 한국,중국,동북부,시베리아,일본 등지에 고루 분포하는 흔한 식물입니다. 용머리 꽃의 꽃말이 승천인것은 용의 승천을 묘사한 것이라군요.용머리는 질때 곱게 꽃잎을 닫습니다. 아마 수정이 끝나고 씨앗을 맺을 준비가 되면 꽃잎을 닫는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금방 닫히지는 않고 몇일 피어 있다가 닫히는데 이게 시드는 것이랍니다. 생물 분류식물계-속씨식물군-진정쌍떡잎식물군-국화군-꿀풀목-꿀풀과-꿀풀아과-용머리속-용머..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