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반응형




바람불고 파도치는 바닷가는 언제나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부산에서 남동해안을 따라서 가다보면 절경이 연속해서 나옵니다.

해운대,청사포, 송정, 대변등으로 이어지는 해안 절경은 울산 경주를 거쳐서 끝없는 파노라마를 형성합니다.

이 사진은 죽성지역을 지남면서 파도치는 바닷가 바위위에 자리한 성당을 담은것입니다.


바다를 바라보면 때로는 우울 할 수도 있고 때로는 센치멘탈 해 지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마음이 탁 트이고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는
기분이 듭니다.

특히 밀려오는 힘찬 파도는 용기를 솟아나게 하기도 합니다.
살아 가면서 항상 즐겁기만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가끔 그럴때가 있다면 희망과 용기를 주고 기쁜 날로 바꿔주는 여행을 한다면 삶의 활력소가 생성 될 것입니다.

  .

아름다운 남동해 풍경아름다운 남동해 풍경

파도치는 바닷가 풍경파도치는 바닷가 풍경

파도치는 바닷가 풍경파도치는 바닷가 풍경



반응형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