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PHOTO Blog : River & Wind's Story.


여기에있는 모든 사진은 저작권을 주장합니다.  다운로드 및 복사,전용을 금합니다.




"예 섯던 그 큰 소나무"라는 노래 가사가 생각납니다.

안개 자욱한날 사진을 찍으면서 동구밖 동산에서 바람맞으며 뛰놀던 아련한 어린시절이 떠 오르네요.

세상은 많이 보이는것 보다는 적당히 가려지는것이 아름답다고 합니다.
자꾸만 들추어 내는것 보다는 적당히 덮어 줄때 더욱 아름답게 보입니다.

하얀 눈이 세상을 덮을때 그 아름다운 전경이나 
짙은 안개가 적당한 거리의 사물을 덮어 줄 때 이렇게 아름답게 보입니다.
 

안개 짙게 깔려 지척을 분간 할 수없지만 보일만큼 보이는것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안개속 소나무SONY | ILCA-77M2 | 1/200sec | F/7.1 | 45.0mm | ISO-250안개속 소나무

예 섯던 그큰 소나무SONY | ILCA-77M2 | 1/200sec | F/7.1 | 70.0mm | ISO-250예 섯던 그큰 소나무

동산의 소나무SONY | ILCA-77M2 | 1/125sec | F/6.3 | 30.0mm | ISO-100동산의 소나무

옛 동산에 올라 


작사 : 이은상 

작곡 : 홍난파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서니 산천의~구란 말 옛 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버혀지고 없구료

지팡이 도로 짚고 산기슭 돌아서니 어느해 풍~우엔지 사태져 무너~지고 그 흙에 새솔이~ 나~서 키를 재려 하는구료


'감성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닷가에서 담은 실루엣 사진  (0) 2018.02.24
비 오는날의 낭만  (0) 2018.02.02
내 놀던 그 동산에  (2) 2018.02.01
만당이 불국인것을 !  (0) 2018.01.29
겨울 비오는날의 나목(裸木).  (0) 2018.01.09
감성 사진 편집  (0) 2017.12.22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