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PHOTO Blog : River & Wind's Story.

여기에있는 모든 사진은 저작권을 주장합니다.  다운로드 및 복사,전용을 금합니다.




해무가 낮게 내려앉는 부산항의 멋진 풍경입니다.

부산 북항에 해무가 띠를 이루며 다가오는데 무역선이 태평양을 향해서 출발하는 풍경입니다.

사진에는 소리가 나지않지만 부산항이 떠나갈것같이 큰 뱃고동소리가 길게 울립니다.

대낮인데도 햇빛이 없어 부산항이 많이 어둡기도합니다.
사진은 신선대에서 찍은것입니다.
 

해무 낀 부산항SONY | DSLR-A300 | 1/800sec | F/5.6 | 55.0mm | ISO-400해무 낀 부산항

해무 낀 부산항과 무역선SONY | DSLR-A300 | 1/800sec | F/5.6 | 35.0mm | ISO-400해무 낀 부산항과 무역선

해무 낀 부산항과 무역선SONY | DSLR-A300 | 1/640sec | F/5.6 | 22.0mm | ISO-400해무 낀 부산항과 무역선


'자연-여행-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차와 바람의언덕  (0) 2018.05.26
히안 하게 포개진 바위  (0) 2018.05.23
해무 낀 부산항  (0) 2018.05.22
멋진 구름 사진  (0) 2018.05.22
해금강 풍광  (0) 2018.05.11
물빠진 포구  (0) 2018.05.11

Comment +0




못 말리는 사진매니어들

부산에서 광안리나 해운대가 잘 보이는 장산에는 사진매니어들이 자주 찾는곳입니다.

날씨가 좀 좋은날엔 사진매니어들을 몇사람씩 만나곤합니다.
여름철엔 부산이 항구 도시로서 통상 운무나 해무 때문에 시야가 좋지 않습니다.
그래도 매니어들은 밤이 깊어지면 바닷바람이 불어와서 곧 좋아질꺼야 하는 마음으로 밤이 깊어지는줄 모르고 기다립니다.


쉬원한 장산꼭대기에는 여름도 없고 때를 기다리는 사진사만 있습니다.

이제 내려가야지요..?
조금만 더 있으면 시야가 쨍 할텐데..  !
허 참 에라 모르겠다..

밤은 깊어가고 어설픈 찍사는 눈이 빠져라고 바다를 덮고있는 야속한 물안개만 바라본다.
     

장산꼭대기 야경 촬영SONY | ILCA-77M2 | 2sec | F/4.0 | 35.0mm | ISO-100장산꼭대기 야경 촬영

장산꼭대기 야경 촬영SONY | ILCA-77M2 | 3sec | F/8.0 | 60.0mm | ISO-400장산꼭대기 야경 촬영

장산 광안대교SONY | ILCA-77M2 | 4sec | F/7.1 | 24.0mm | ISO-500장산 광안대교

장산 야경포인트SONY | ILCA-77M2 | 3sec | F/8.0 | 60.0mm | ISO-500장산 야경포인트





장산 야경포인트SONY | ILCA-77M2 | 13sec | F/10.0 | 60.0mm | ISO-100장산 야경포인트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