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반응형


북적대던 여름이 떠난 다대포 해수욕장 바닷가의 일몰이 다가오는 시간입니다.
사람들은 바닷가 가장자리까지 걸어 나옵니다.
태양이 사라지고 땅거미가 질때까지 물가를 서성거립니다.
일출이 희망을 가져다 준다면 일몰은 하루의 결과를 정리하고 내일을 기다리는 수확과 반성의 시간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일몰을 낭만의 시간이라고도 하지요.
다대포 해수욕장의 초가을 느낌이나는 늦여름 일몰을 찍으려고 나왔다가 구름때문에 제대로 찍진 못했지만 좋은시간 보내고 왔습니다.


다대포 바닷가의 일몰다대포 바닷가의 일몰

다대포 바닷가의 일몰다대포 바닷가의 일몰

다대포 바닷가의 일몰다대포 바닷가의 일몰


반응형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