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물처럼 바람처럼 Photo Blog

PHOTO Blog : River & Wind's Story.




사진을 찍어와서 보면 경치나 분위기가 좀 더 감성다워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 가 있습니다. 

어떤 사진은 수채화처럼 어떤 사진은 몽환적인 풍경으로 어떤 사진은 추억어린 아련한 동네를 연상케 하고 싶어집니다. 
사진을 찍는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겠지만 저마다 습득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편집해서 분위기를 살려볼 것입니다. 
아름다운 강 나루터나, 역동적인 공업지대나, 내가 살던 고향 강물이 흐르는 다리 아래 저 건너 마을이나 
사진 편집을 하면서 좀 더 색다른 장르의 사진도 됩니다. 


강나루 Canon | Canon PowerShot S3 IS | 1/250sec | F/4.5 | 64.7mm | ISO-100강나루

저건너 공장지대Canon | Canon PowerShot S3 IS | 1/1250sec | F/4.0 | 32.2mm | ISO-75저건너 공장지대

강변과 강건너 동네 Canon | Canon PowerShot S3 IS | 1/250sec | F/5.0 | 15.6mm | ISO-100강변과 강건너 동네


2016/11/29 - [사진 영상 공모전 소식] - 이토록 아름다운 가을속으로 들어 가며...

2016/12/15 - [사진 영상 공모전 소식] - 황금색 석양풍경

2016/11/29 - [사진 영상 공모전 소식] - 단풍길 빈의자

2014/03/26 - [자연-여행-풍경] - 해질녘에 바라보는 낙동강 철교


'감성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당이 불국인것을 !  (0) 2018.01.29
겨울 비오는날의 나목(裸木).  (0) 2018.01.09
감성 사진 편집  (0) 2017.12.22
시든 국화의 이별  (0) 2017.11.30
가을이 떠나는 모습들..  (0) 2017.11.14
연지(蓮池)의 처참한 겨울  (0) 2017.11.14

Comment 0





봄이오는 바닷가에서 느끼는 정취


바닷가를 다니면 작은 포구도 만나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정겨운 모습들을 보게 됩니다.
아득한 수평선과 그 선의 끝에 붙어서 지나가는 배들의 점을 바라보면 사람의 마음이 서정적으로 변화 되기도 합니다.

가끔 바닷가를 산책하며 바다를 바라보면서 그때 느끼는 풍경을 뷰파인더로 보면서 샤터를 누르지만 집에와서 사진을 보며 그때를 회상해보면  현장에서 미처 보지 못했던 그림속의 이야기가 더 많이 보입니다.

그 때 그 장소에서 봤더라면 더 좋은것을 담아 올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 말입니다.

이런 아쉬움 때문에 그장소를 다시 가 보곤하지만 그때는 같은 시간일 수 도 없고 또다른 풍경을 보게 되지요.

갔던장소를 또가게되고 계절이 바뀌고 나이가 먹고 그래서 그 장소에 가보면 새롭고 또다른 풍광을 만나게 됩니다.

2016년의 봄이 이제 막 포구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은빛 햇살이 잔잔한 파도에 빛나는 바다농장의 한낮에 농부들이 일하는 전마선 한척이 오늘은 유난히 커 보입니다. 


바닷물 색갈이 한겨울의 짙은 색갈에서 연푸른 색갈로 바뀌고 포구에는 미역냄새가 풍기는 계절에 길걷기를 하면서 남기는 사진입니다.

  


포구의 풍경SONY | ILCA-77M2 | 1/125sec | F/14.0 | 35.0mm | ISO-100포구의 풍경


작은어항SONY | ILCA-77M2 | 1/125sec | F/14.0 | 35.0mm | ISO-100작은어항


바다농장SONY | ILCA-77M2 | 1/250sec | F/14.0 | 35.0mm | ISO-100바다농장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